중국 북경 중관춘과학기술구



베이징(북경)시내 4곳의 첨단기술단지


서북부의 하이디엔 및 창핑, 동북부 덴즈청, 서남부 펑타이웬, 동남부 이좡웬등이 그것이다. 그러나 흔히 "베이징의 실리콘밸리"로 불리우는 중관춘은 서북부 하이디엔 지역을 지칭한다. 중관춘은 태동할 때부터 실리콘밸리를 모델로 했다. 지난 1980년 중국 과기정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던 중국과학원 천춘연구원이 실리콘밸리를 방문, 아이디어를 얻었다. 그는 대학이 몰려있는 중관춘 지역이 실리콘밸리와 유사하다는 점에 착안, 중관춘에 민영기업인 "선진기술발전센터"를 세웠다. 중관춘 제1호 벤처기업이었던 셈이다. 

80년대 초 커하이 쓰통 신통 렌샹 등 주요 정보통신관련 기업들이 중관춘으로 몰리면서 서서히 정보기술 단지로 성장했다. 90년대 후반 IBM 모토롤라 인텔 등이 이 지역에 연구센터를 세우면서 국제적으로 부각되기 시작했다. 1999년 말 현재 약 7천개 IT업체가 중관춘 지역에서 설립됐고 이중 외자기업은 1천1백개(총 투자자액 32억6천만달러)에 달했다. 중관춘이 중국내 어느 지역보다 빨리 정보기술 센터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풍부한 인적자원에 있다. 

베이징대학 칭화대학 런민(인민)대학 과기대학 등 베이징의 명문 대학이 모두 중관춘을 둘러싸고 포진해 있다. 73개의 대학교와 1백70여개 대학원에서 한 해 약 10만여명의 인력이 쏟아져 나온다. 중관춘관리위의 마린 하이딩위엔 주임은 "미국 일본 등에서 공부했던 유학생들이 귀국, 자신의 모교 근처인 중관춘에 자리를 잡고 있다"며 "이들이 초기 중관춘 기술발전의 첨병이었다"고 말했다.  
  

사례) 베이징의 실리콘 밸리에 한글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베이징의 "실리콘 밸리"로 통하는 중관춘 중심부에 자리잡은 타이핑양(태평양)빌딩.이 건물 8층으로 올라가면 한글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이허왕이 그 것.전자상거래 전문업체인 이 회사는 조선족 교포인 한문사장이 운영하고 있다.

베이징 최고 명문대학인 칭화대를 나온 그는 중관춘에서 나름대로의 영역을 구축했다.3년전 컴퓨터 조립사업으로 창업한 그는 지금 직원 50여명을 거느린 어엿한 벤처기업 사장이다. 한 사장은 "많은 한국기업인들의 관심과 도움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한국과 중국을 잇는 최고의 전자상거래 사이트 구축이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중관춘에는 지금 한 사장과 같은 조선족 교포 벤처사장이 10여명에 이른다.

인터넷 정보서비스업체인 Z시대의 이승옥 사장, 컨설팅업체인 민안컨설팅을 운영하고 있는 박대호 사장 등이 모두 조선족이다. 이밖에 중국인과 함께 창업했거나 외국 벤처업체에서 일하는 조선족 청년들은 줄잡아 5백여명에 달하고 있다. 중국현지로 진출한 국내 벤처기업들도 중국에서 활약하는 또 다른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전자상거래 솔루션 업체인 이네트 및 인터파크, 컨설팅 업체인 K&C, 인터넷 정보서비스 업체인 윈520, 보안업체인 안박사(안철수연구소) 등 50여개 벤처기업이 진출,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다.

e삼성 SK글로벌 한국IT연구센터 KTB네트워크 등이 중국에 진출하려는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인큐베이팅 사업을 펼치고 있다. 한국IT연구센터는 이미 5개 벤처기업을 중국안에 부화시켰다. 국내 업체가 중국에 본격 진출한 것은 2000년 초부터다. 아직 초기상태에서 "중국 시장을 한창 배우는 단계"에 머물고 있다. 그러나 일부 업체들은 서서히 실적을 거두고 있다. 한컴 자회사인 한컴리눅스가 리눅스용 워드 및 오피스 제품을 중국 최대 컴퓨터메이커인 롄상에 공급한 것은 대표적인 사례다.

한아시스템 등 일부 통신장비 업체가 중국 정부에 장비 공급권을 따내기도 했다. 베이징에서 활약하고 있는 두 그룹의 한민족 벤처기업은 뿌리와 성장과정이 다르다. 그러나 이들은 지금 황무지 개척이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손을 맞잡고 돌진하고 있다. 조선족 젊은이들은 중국에 진출한 한국 벤처기업에게 없어서는 안될 소중한 인적 자원이다.반면 중국 조선족 교포들은 한국 벤처인들의 기술 및 자금, 경영노하우를 원하고 있다.

박호민 K&C사장은 "중국시장은 벤처기업 홀로 진출하기에 위험이 너무 많은 곳"이라며 "중국에 퍼져있는 조선족 정보기술 전문가를 발굴해 적극 활용하는 노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한민족 벤처인들의 합동작전이 결실을 맺는다면 어느 나라에서보다 빠르게 성공할 수 있다는 지역이 바로 중국이란게 박사장의 설명이다.
 


 

 



중관촌 과학기술구



 

  ㅇ 개발구 현황

- 중관촌 과기원은 5개 구역으로 구분
   . 해정원, 창평원, 북경전자성, 풍대원, 북경경제기술개발구

- 해정원
   . 위    치 : 북경 북서쪽 외곽인 해정구 중관촌
   . 개발면적 : 340㎢
   . 진출기업 : 4,500개 정도
   . 주요산업 : IT, 생명공학, 광기전 일체화, 신소재

- 창평원
   . 위    치 : 해정구 중관촌보다 더 북서쪽에 위치한 창평현
   . 개발면적 : 5㎢
   . 진출기업 : 500개 정도
   . 주요산업 : 신의약, 생명공학

- 북경전자성
   . 위    치 : 북경 북동쪽인 조양구 주선교으로 북경공항과 가까움 
   . 개발면적 : 10.5㎢
   . 진출기업 : 기존의 전통산업에 대한 기술개조 위주
   . 주요산업 : IT

- 풍대원 
   . 위    치 : 북경 남서쪽인 풍대구로 중국 최대의 기차역 북경 서역과 가까움
   . 개발면적 : 5㎢
   . 진출기업 : 1,000개 정도
   . 주요산업 : 광기전 일체화

- 북경경제기술개발구
   . 위    치 : 북경 - 천진 고속도로 기점
   . 개발면적 : 15㎢
   . 진출기업 : 300개 정도
   . 주요산업 : 광기전 일체화, 생명공학

- 중관촌 과기원구는 10년내 대만의 신주(新竹) 과학원구를 따라 잡고, 20년 내에 미국의 실리콘 밸리를 따라 잡는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그러나, 그 개발전략 면에서는 포동개발구나 여타 첨단과학기술개발구 개발과는 다른 전략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

- 기존의 개발구는 정부에서 가능한 모든 우대정책과 지원책을 동원하여 중앙 및 각 지방정부의 주도하에 입주기업들을 도와주면서 개발구 발전을 기한다는 정보주도 개발전략을 취해왔다. 예를 들면, 토지 임대나 공장건설 등 면에서 세제나 법제적인 면에서 상당한 지원을 하였으나 동시에 기업 경영활동의 여러 가지 면에도 관여하는 입장을 취해왔다. 예를 들면 토지임대나 공장건설 등 면에서 세제나 법제적인 면에서 상당한 지원을 하였으나 동시에 기업 경영활동의 여러 가지 면에도 관여하는 입장을 취해왔다.

- 중관촌 과기원구는 "정부주도가 아닌 미국의 실리콘 밸리처럼 기업이 활동하는 인프라적 측면의 지원"을 중심으로 하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ㅇ 입주기업 폭발적 증가세


-  2000. 11월 현재 중관촌에 설립된 기업 총수는 7,500개이며 이중 99 ~2000년에 설립된 업체수가 1/3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엄청나게 빠른 증가속도를 보이고 있음('99년 설립 : 1,227개사, 2000.1 ~ 10 : 2,163개) 이러한 신속한 업체 수 증가는 외자기업보다는 주로 외국에서 유학하고 돌아오는 중국인들이 세우는 회사, 중국내의 젊은 교수와 학생들, 연구들  이 세운 회사들과 중관촌 밖에 있는 회사들이 세운 자회사들의 폭증에 따르고 있다.


- 기존의 전통적인 제조업이나 단순한 상업, 무역업은 기업 설립을 허용치 않고 있으며, 첨단기술(高科技) 또는 신기술(新技術)을 보유한 업체만이 동 지역에 기업을 설립할 수 있다. 게다가 매년 신기술 연구 및 개발 분야에 매년 기업의 총수입 중 3%이상을 투입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일반 전통적 제조기업은 설사 동 지역에 발을 들여놓더라도 견디기 어렵게 되어있다.

- 중관촌 과기원구에 말하는 신기술 및 그 제품의 범위를 알아보면 다음과 같음
  . 전자정보 통신기술 및 그 제품(각종 정보처리 소프트웨어)
  . 레이져 기술 및 그 제품
  . 광학_기계_전자 일체화 기술 및 그 제품
  . 생명과학 및 생물공정 기술 및 그 제품
  . 신소재 기술 및 그 제품
  . 신 에너지 기술, 신 에너지 절약 기술 및 그 제품
  . 환경과학 및 노동보호 신기술 및 그 제품
  . 신형 건축재료, 구조물, 시공기술 및 그 설비
  . 정밀화공 기술 및 그 제품
  . 지구과학, 항공기술, 해양기술 및 그 제품
  . 높은 경제효율을 가지고 오면서 베이지의 특징에 적합한 기타 신기술 및 그 제품

- 자본금 규모면에서는 독자기업의 경우는 등록자본금이 15만 달러 이상이어야 하며, 합자기업의 경우는 20만 달러 이상으로 중소규모의 기업들의 진입이 어렵지 않은 상황이다.

 - 현재 입주한 기업들을 보면 IBM, Microsoft, Intel, MOTOROLA, HP, MITSBISHI 등 유명한 다국적 기업들이 R&D 센터를 이곳에 설립하였음

※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사는 시애틀과 케임브리지에 이어 세번째 R&D 센타를 중관촌에 세웠다.

- 외국투자기업의 총수는 1,600여개 업체로 추정되고 있으나 한국 기업은 거의 없는 상황임(외국 국적의 유학인력들이나 화교들이 세우는 소규모 업체가 많은 것으로 보임)

- 중국업체로는 IT 분야를 중심으로 리엔시앙(聯想), 팡정(方正), 쓰퉁(四通), 장청(長城), 쯔꽝(紫光), 퉁방(同方), 수꽝(曙光), 화성(華勝) 등이 모두 이곳에 집중되어 있으며 통신분야 4대 생산업체인 화웨이(華爲), 쥐룽(巨龍), 중씽(中興), 따탕(大唐)과 세계적인 가전업체로의 부상을 목표로 하고있는 하이얼(海爾), 하이신(海信), TCL, 아호커마(奧柯瑪) 등더 모두 이곳에 R&D 센타를 설립한 상태이다.

- 이외에 지식산업을 이끌고 있는 벤처사업가들, 특히 청화대 학생들이 설립한 스메이러(視美樂)사를 비롯한 기술업체들이 다수 포진해 있다. 일부 기업의 경우 중관촌 과기원구에 기업등록만 하고는 실제 활동은 중관촌 외곽에서 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이는 중관촌에 소재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중국내에서 그 기업의 대외적인 지명도에 영향을 주고 있는 상화에 따른 것이다.



  ㅇ 중관촌내의 한국기업


- 중관촌은 한국기업들에게도 널리 회자되기 시작한 장소로 아직은 크게 성공한 기업이 드문 실정이지만 한국기업들의 발길은 끊이지 않고 있다. 이 곳에 진출한 대표적인 기업은 한글과 컴퓨터로 중국의 유명 컴퓨터 회사인 리엔시앙과 손잡과 자신들의 소프트웨어를 리엔시앙 제품 판매시 세트로 제공토록하면서 우리기업의 성가를 알리기 시작했으며, 2000년 8월에는 중국의 유명기업인 꽝밍그룹(光明集團)과 인테넷 몰 1호점을 중관촌에 설립하였다.

- 관련 유관기관으로는 한국소프트웨어 진흥원이 산하기업 16개사와 한국 소프트웨어 협회가 산하기업 10개사와 중관촌 과기원구 하이띠엔유엔의 지표성 건물인 하이롱(海龍) 빌딩 12층과 8층에 우리기업 전진기지를 구축하고 있다.

※ 첨부사진은 해룡전자상가 빌딩 12층에 위치한 한국소프트웨진흥원 북경사무소.

※ 자료참조 
1. 중앙일보 [속 중국 경제 대장정]
2. 중국 경제현황 브리핑(2001. 11, 大韓貿易投資振興公社 北京貿易館)

Tips) 중국 고소득자의 수입은?

 북경 혜정구는 부자촌으로 불리는 지역으로 중국의 실리콘벨리이다. 어느 업종,어떤 사람들의 수입이높을까? 해정구는 중관촌 과학기술의 핵심지역으로 이곳은 세계적인 지식 밀집 수준을 자랑하며, 인재,과학,지식의 우세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현재 하이테크 기업이 6,066개, 전문기술인력이 21.8만명으로 장기거주 인구의15%를 차지하며,대졸이상의 학력을 가진 사람이 장기거주 인구의 22%를 차지한다.2000년 혜정구는 북경시 GDP의 9.5%를 차지하고 있으며,지역내의 하이테크기술 기업은 주로 전자정보,신재료,생명과학,생물제약의 5대 산업이다.

고소득자의 수입은 도대체 얼마나 많을까? 

2000년 통계에의하면 100여명의 연말 개인 수입이 100만달러를 넘었다고한다.중관촌에서 연봉 6만위엔 이하의 수입은 반 가까운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들이 세수입의 주체를  구성하고 있다. 2000년 북경시 직업 평균임금은 15,600위엔이었고, 해정지역의 직업평균임금은 20,092위엔으로 북경시 평균임금보다 28%가 높았다.

분석에 따르면 현재 수입이 높은 집단은 전자정보산업의 고급관리인원,소프트웨어 연구개발인원,의약생물 산업의 고급 관리인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이들은 임금수입 외에, 일무 외자기업의 고급 및 부문 관리인원과 일부 주식제 회사의 관리인원들은 스톡옵션,이익배당,노동보수와 기타 소득을 가지고 있을뿐만아니라 대부분 회사의 관리인원은 비교적 큰 범위의 교통,일상 판촉비를 지원 받는데 이러한 수입이 관리층 인원과 보통 직급인원의 수입차의 주요소라고 한다.

 이와같은 현상은 과학기술원의 좋은 외부 투자 환경과 풍부한 창업자원,국가우대정책 등 원인으로 대량의 인재가 유입되고 있다고한다.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이공계 진학 기페 현상으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데 중국은 반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중국사례를 보듯이 중국내의 고소득자는 현재 과학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이다.돈이 전부는 아니겠지만  그 만큼 과학인재를 정부와 사회가 얼마나 관심을 가지고 육성하는냐에 따라 달라 질 수 있다는 평범한 진리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한다.

 

 


과학기술 파크

베이징 서북방에 위치한 과학기술파크 중관촌으로 통칭되는 중관촌 과기원구는 다른 개발구와 달리 어느 한지역에 집중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베이징시 서북부 일대의 하이띠엔유엔(海淀園), 창핑유엔(昌平園), 전자성과기원, 펑타이유엔(豊台園), 이주앙(亦庄) 과기원의 다섯개 지역 총계획 면적 367.5㎢ 으로 구성되어 있다.

※ 중관촌 과기원구가 5개 지역으로 흩어져있는 이유는 중관춘의 원조는 1988년 국무원이 베이징대 인근 주택가에 만든 '베이징시 신기술산업개발시험구'다. 주택가를 밀어 버리고 개발구를 만들려다 보니 땅이 부족했다. 이 때문에 부지가 모자랄 때마다 임기응변식으로 주변지역을 개발구로 편입시켰다. 중관춘이 하나의 연결된 단지가 아니라 뿔뿔이 찢어진 모습이 된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 중관촌은 무계획적 개발로 인하여 만성적인 교통난과 부지난을 겪고있는데, 베이징시는 중관촌 정비에 앞으로 10년간 2천억위안(한화 약 32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물론, 이중에서 중관촌이 위치한 하이띠엔유엔이 340㎢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런 연유로 중관촌 과기원구라는 명칭으로 불려지고 있다.

- 중관촌의 중심을 이루고있는 하이띠엔유엔은 전자상가(中關村電子一條街), 과학촌(中關村科學城), 상지정보산업단지(上地新息産業團地)의 세 핵심지역으로 구성되어 있다.

- 중관촌 전자상가는 총연장 8 Km에 달하는 거리로 각종 전자제품 상가 및 생산업체들이 위치한 중국 최대규모의 전자제품 집산지로 중관촌 과기원구의 발원지로 볼 수 있으며 중관촌 과학성은 중국 최고의 과학전문 인력이 가장 풍부한 지역으로 첨단과학기술의 배후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삼성 디지털 체험관



중국 북경에서 삼성인으로 하여금 자부심을 느끼게하는 장소가 있어서 소개를 한다. 중국의 실리콘벨리라 불리우는 중관촌(中關村) 지역의 중심에 북경 최대의 전자상품 판매상가인 해룡전자상가(海龍電子城)가 있는데, 바로 그 해룡전자상가 정문 입구 왼쪽에 노트북 컴퓨터, 벽걸이 TV를 비롯한 삼성의 최신디지털 제품을 전시해놓은 체험관이 있다. 북경에 거주하는 삼성 임직원중에 혹시 못가보신 분이 계시다면 꼭 가보실길 권하며 또한 주위의 중국인에게 방문을 권해도 좋을 것 같다. 




사실 북경에서 지역전문가 활동을 하면서 한국의 삼성에서 근무를 한다고 하면 중국인들이 삼성을 잘 모르고, 오히려 LG를 많이 알고 있는 경우를 종종 접하는데 그런 경우에 삼성을 홍보하기에 아주 좋은 장소일 듯 싶다. (북경 사람들은 LG를 삼성보다 더 잘 알고 있는데, 그 이유는 LG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 체험관은 2000년 11월 12일 오픈을 하였는데, 약 200여 평(平)의 면적에 42인치 대형 PDP TV, 휴대폰, 오디오, 컴퓨터, 프린터, 복사기, FAX, MP3, 디지탈 카메라, PC 카메라, DVD 및 컴퓨터가 내장된 최신의 냉장고 등 삼성의 첨단 디지털 제품이 거의 다 전시되어 있으며 전시된 컴퓨터는 네트웍이 가능하며 또한 PC 카메라를 이용하여 영상을 촬영하고 촬영한 이미지를 곧바로 프린터로 출력시킬 수 가 있도록 되어있다. 



오픈이후 중국의 네티즌을 비롯한 젊은이들의 방문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어 요즈음은 일 평균 방문객이 1,000명에 이른다고 한다. 체험관내에서는 MP3 같은 일부 제품을 판매하기도 하는데 YP-E64는 가격이 1,550RMB인데 하루에 4 ~ 5대 정도가 판매된다고 한다. 또한 현재 지역전문가들이 사용하고 있는 동종의 디지탈 카메라에 내장되는 메모리 카드도 판매를 하는데 64M 가격이 430RMB 이다. 체험관은 휴일없이 매일 운영되며 개관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또한 체험관 내에는 6명의 여직원이 방문객을 상대로 제품 사양과 기능을 설명 또는 시연해주고 있다.



한편 LG 제품 전시관이 삼성디지탈 체험관의 바로 맞은편에 있는데 삼성의 디지탈 체험관과는 많은 대조를 이루고 있다. 전시관 규모도 좀 작고 전시된 제품의 종류도 모니터 위주로 제한적이며 전시관의 분위기도 좀 어둡고 방문객이 그리 많지가 않았다. (LG 체험관내의 여직원 말로는 네트웍이 될때는 방문객이 많았는데, 현재 네트웍이 않되어서 방문객이 적다고 설명을 함)





또한 해룡전자상가(海龍電子城) 2층에는 SONY 제품 홍보관(전시관)이 있는데 작은 규모에 디지탈 카메라와 캠코더 위주지만 세계적인 명품인지라 많은 사람들로 북적거렸다.





저작자 표시
profile